반복영역 건너뛰기
지역메뉴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본문 바로가기

우크라이나, 코로나19 전 국가 격리 5월 11일까지 연장

우크라이나 UNIAN, Forbes, Kyiv Post 2020/04/23

☐ 우크라이나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 국가 격리를 5월 11일까지로 연장함. 
- 우크라이나 정부는 4월 24일까지로 예정된 전 국가 격리를 5월 11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함. 
- 막심 스테파노프(Maksym Stepanov) 우크라이나 보건부 장관은 자가격리자를 추적하기 위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고 발표함. 

☐ 우크라이나 정부는 10일간 신규 확진 5% 미만 등 구체적인 격리 완화 조건을 제시함. 
-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 국가 격리 완화의 첫 번째 조건으로 10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 추세가 5% 미만으로 나와야 한다고 발표함.   
- 우크라이나 정부는 또한 각 병원의 코로나19 연관 환자 비율이 50% 미만으로 떨어져야만 전 국가 격리 조치를 완화할 수 있다고 덧붙임. 

☐ 우크라이나의 코로나19 신규 확진 추세가 2주 넘게 5%를 상회함. 
- 4월 21일 기준 우크라이나의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6,592명, 사망자는 174명으로 나타났으며, 지난 2주 동안 매일 5%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함.  
- 데니스 슈미갈(Denys Shmyhal) 우크라이나 총리는 우크라이나가 코로나19 추가 위기를 막기 위해 향후 2년간 마스크를 끼고, 사회적 거리를 두면서 생활해야 한다고 주장함. 

뉴스브리핑 - 출처, 원문링크, 첨부파이르 키워드 안내
출처 UNIAN, Forbes, Kyiv Post
원문링크1 https://bit.ly/2znOx8T
원문링크2 https://bit.ly/34X2O89
원문링크3 https://bit.ly/2XXOdb2
첨부파일 -
키워드

#격리 #코로나19

본 페이지에 등재된 자료는 운영기관(KIEP)EMERiCs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 않습니다.
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