반복영역 건너뛰기
지역메뉴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본문 바로가기

인도, 비료 가격 폭등으로 인한 농민 부담 가중

인도 The Economic Times, The Indian Express 2021/04/12

□ 최근 인도에서 비료 가격이 폭등하고 있음. 
- 인도 최대의 비료 판매 업체 인도 비료협동조합(IFFCO, Indian Farmers Fertilizer Cooperative)가 비료 가격 인상을 결정하는 등, 최근 인도에서 비료 가격이 폭등하고 있음.
- 인도 비료협동조합 측은 4월 1일부터 요소 다음으로 인도에서 가장 널리 소비되는 비료인 디암모늄포스페이트(DAP, diammonium phosphate) 비료 가격을 50킬로그램 봉지 1개당 1,900루피(한화 약 2만 8,519원) 수준으로 올린 바 있으며, 이는 이전보다 58% 이상 상승한 가격임.

□ 인도에서의 비료 가격 상승은 최근 급격히 오른 원자재 가격으로 인한 것임.
- 인도 비료협동조합 대변인은 최근 비료 가격 인상 결정이 지난 5~6개월 동안 급등한 원자재 가격으로 인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강조함.
- 한편 2020년 10월 톤당 400달러(한화 약 44만 8,400원) 수준이었던 디암모늄포스페이트 가격은 540달러(한화 약 60만 5,340원) 수준으로 상승했으며, 암모니아와 요소, 칼륨 가격 또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남.

□ 비료 가격 폭등에 따른 부담으로 인도 농민들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음.
- 최근 인도에서의 비료 가격 상승은 농민들의 부담으로 이어져, 최근 나렌드라 모디(Narendra Modi) 총리의 농업 개혁 등으로 불만이 누적된 인도 농민들의 불만들 더욱 가중시킬 수 있으며, 전문가들은 이로 인한 인도 농민들의 표심 변화에 주목하고 있음.  
-모디 인도 총리는 농업개혁법을 통해 국가가 관리하던 농산물 유통과 가격 책정을 민간시장에 개방하는 법을 2020년 9월에 통과시켰음. 그러나 농민들은 민영화가 될 경우 대기업을 상대로 가격 협상이 어려워지고 농산물 가격이 폭락할 거라 예상하며 반대해 옴 

본 페이지에 등재된 자료는 운영기관(KIEP)EMERiCs의 공식적인 입장을 대변하고 있지 않습니다.

목록